김주우 아본인운서가 알려주는 센스 있는 스토리풍속 트레이닝 비결!

>

한 마디를 하더라도매력적으로 하고 싶은데센스 있는 대화는 어떻게 하는 건지알고 싶나요?​스몰토크가 힘겨워서나도 모르게 단답형이 나온다면이 안에 배려와 공감을 장착할 수 있도록도와주는 책 한 권을 소개해드리겠습니다.​시방 막 사회생활을 시작했는데입이 떨어지지 않는 신입사원,상사, 동기, 후임 전체에게 이야기 잘하고 싶은 중간관리자직원들과 조리 있게 이야기하고 싶은 대표까지누군가와 다같이 일하는 이라면 읽어보세요.(협업을 해야 하는 프리랜서도 마찬가집니다.)​이야기연습 트레이닝은스무 가지의 패턴과마흔다섯 가지의 정세으로훈련할 수 있는 책이거든요.​저 같은 경우엔 송은이, 김숙강력 추천이란 문구에 솔깃했습니다.

>

sbs 아과인운서 김주우 님이 쓰셨어요.모닝와이드와 접속 무비월드를 보는 분들이라면익숙한 얼굴이죠.​실수는 줄이고 호감은 항상리는 노하우을과인눠주신다고 해서 기대가 됬다.

>

서두에 쓰인 대로화술이과인 대화법의 개념을 다루기보단실제로 어떤 식으로 핑퐁을 주고받을지짚어줘서 좋았어요.​스토리연습 완성 스케줄러가 있어서하루에 10분 동안배운 스토리들을 의식적으로 훈련할 수 있어요.​확실히 동기부여가 되겠다 싶었슴니다.

책의

>

교과서처럼 체계적인 과정으로 구성되어 있어서 어 떤 스토리­ 연습이 문제가 되는지 어떻게 고칠 수 있는지 익힐 수 있 습니다. 특히 2장이 재밌었어요. 1장에서 배운 이론을 가지고 이 대화에서 아쉬운 점을 첨삭 노트식으로 짚어내고 답을 내거든요. 마지막에 바라다직한 양상을 다sound으면서 어 떤 스토리이 적용된 건지 다같이 쓰여있어서 이해가 쏙쏙이었습니다. 이를 토대로 3장에서는 직접 스크립트를 작성해볼 수 있고요.

>

다른 부서 직원과 프레젠테이션을 준비하다가, 신입사원과 함께 협력업체에 가면서, 고객 불만불만을 접수하는 귀추, 발표회 오프닝을 후(後)당했을 때, 창업으로 대박 난 동무와 만났을 때 등​목차를 보면 아시겠지만 신입사원부터 중간관리자, 상사의 입장까지 고루 다뤄서 다시 직장 생활을 시작한 느낌이 들었어요. 생활밀착형 스크립트라서 그런지 읽으면서 절로 반성도 됐고요. 아, 그래 이때 이랬으면 좋았을 걸 하는 마소음이 생기더라고요. 역지사지할 수 있는 3장도 도움이 됬다.

책을 통해 제가 미흡했던 부분이 어딘지 체크하면서 보완해나갈 수 있었는데 기억에 남는 파트를 조금 나눠보도록 할게요.

>

처sound으로 사회생 활을 시작하거나 이직을 했을 때 중요하죠. 가장가장벌써서 잘 들어야 한다. 그러려면 얘기하려는 바가 어느인지 핵심 소재를 파악하는 게 우선이에요. 키워드는 이건데 다른 얘기를 하면 상대방의 머리에선 물sound표가 뜨고 점점 이 친구와는 소통이 힘들다는 인상이 강해질 겁니다. 그런 슬픈 결과를 피하기 위해서라도 육하원칙에 따라 듣는 습관을 해보시길 바라겠습니다. 못 알아들은 것 같다면 꼭 다시 질문하시고요. 형세에 따라 다르지만 하달받은 예기을 타이핑해서 적은 담에 이게 맞는지 다시 확인을 받는 것도 비결이에요. 왜냐하면 sound성으로는 대충 얘기해도 맞는다고 대답하고 오류가 고쳐지지 않는 무시무시한 일이 생기곤 하거든요.

>

스토리­연습 트레이닝을 읽으면서 맥락적 사고와 적당히의 미학이 필요하다고 느꼈어요. 답안을 보면 아시겠지만 스토리­투과인 상대와의 관계에 따라 요런 답변마저도 최선이 아닐 수 있거든요. 물론 전자가 워스트인 건 분명하지만요. 여기서 포인트는 의미 있는 결론을 도출하거과인 끝맺소음을 확실히 하자! 이니 이 안에서 유연한 대화를 주고받아야겠읍니다.

>

웃지 못할 상황인데요. 폭포수 같은 스타일로 내용하는 게 삶의 낙인 분들이 있죠. 간간이 이런 분들이 재밌다고 느끼지만ㅋㅋ 저도 간간이 흥분하면 이러지 않는지 돌아보게 됐어요. 그냥은 제 이내용보다 상대방의 경험, 느낌을 궁금해하는 편이라 후자의 방식을 즐기려고 하는데요. 앞으로도 이런 모습을 지켜자신가려고 합니다. 이건 다른 소린데 모범답안이라 그런지 영화를 아냐고 하면 안다고 하는데 모른다고 했을 때의 고요함이 떠올라서 홀로.. 재밌었슴니다. 대화라는 게 한 치 앞을 알 수 없는 거잖아요.ㅋㅋ

>

기억에 남는 팁이에요. 뭔가 의욕적으로 답하고 싶어도 너무 넓은 범위의 질문을 받으면 아득하지 않습니까. 서로 효율적인 때때로을 보내려면 객관식으로 물어봐야겠다 싶었어요. 대신 그만큼 준비가 필요하겠죠. 배려하지 않고 떠넘기려고 할 때 대부분 문재가 생기더라고요. 이 점을 기억해야겠읍니다.

>

중간에 미셸 오바마, 강경화, 김혜자, 마크 저커버그 등 유명 인사들의 일화를 다음아 읽는 재미를 더했어요.

>

영리한 질문하는 사람이 되자가 2020년의 목표여서 다시 한번 뇌에 다sound아두려고 했어요. 궁금한 게 많기도 하고 듣고 싶은 얘기가 많아 막연한 물sound을 해온 지난날이 떠오르네요. 범위는 좁히고 예정는 선명히 하겠음니다. 결스토리 넓게 물어보면 상대가 또한 그 안에서 추리고 답해야 하니 배려가 없는 행동이기도 하고요. 제일 알고 싶었던 이스토리은 그냥 지본인가기도 하니 앞으로 잘 해야겠음니다!

>

발표와 연설을 할 때 꼭 써보고 싶은 트리거 전략이에요. 어느 톤으로 하느냐에 따라 청중의 반응이 달라지겠지만 진부한 시작이 되는 것보다는 이다팩트 있는 도입부를 만들어보는 게 제 목표입니다. 호기심을 자극하고 참여를 유도하는 연두가 되겠습니다.​이만큼만 살펴봐도 재밌고 알차지 않본인요?

저는 이제 이 정보를 제 일상에 들여서유쾌한 에너희지를 주는 물론이고진심을 오롯이 하달하고하달에도 일가견이 있는멋진 사람이 되겠슴니다.​더 궁금한 스토리이 있다면 이쪽­서 보세요.그럼 이만 안녕!​

>